Close

Magazine

Art in Culture

2006.06

Abstract

특집: 수집의 논리 혹시 당신에겐 다음과 같은 경험이 있으신가? 보고서를 쓰기 위해 인터넷과 도서관의 꼬리에 꼬리를 무는 자료들을 쉬지 않고 수집하다 결국 '불가능한 체계화'에 빠진 적, 혹은 우표나 장난감을 수집해보겠다고 선언하곤 그저 수집가 시늉만 낸 후 흥미를 잃어버린 경험. 또는 빽빽한 글자나 말끔히 정리된 도표만 보면 '급성 두통'이 찾아와 머리를 아파한 경험 말이다. 대부분의 사람들은 이런 질문에 고개를 끄덕이며 "아, 물론 그런 적이 있지."라고 대답할 것이다. 하지만 이런 일들은 art가 취재한 '체계적 수집가 8인'에겐 오히려 짜릿하고 흥미로운 취미생활이자 삶 자체다. ● 그렇다면 '일반인'이라면 제 풀에 지쳐 나가떨어지는 일들이 어떻게 이들에겐 '유희'가 될 수 있을까. 이들의 이러한 수집을 통한 체계가 그간 미술에서 있어왔던 '수집 아트'와 어떤 차이가 있는지, 그렇다면 그 차이가 존재하는 지점은 무엇인지 역시 해결해야 할 궁금증일 것이다. ● art는 이와 같은 의미에서 이들이 구축할 수 있는 새로운 '미학적 경지'를 위해 전국 방방 곳곳에 흩어져 자신의 수집품과 '노느라' 정신이 팔린 '수집광'을 한데 모았다. 그들의 수집품을 샅샅이 살피고 그들의 방은 일반인의 그것과 어떻게 다른가를 살펴보며 도대체 '왜 수집 하는가'에 관해 물었다. 이렇게 취재된 수집광들은 스스로를 '오타쿠'라 칭하는 제이슨 박의 '수집광'과 '수집광적인 예술가'에 대한 새로운 고찰을 자극했다. 수집하는 것 자체가 스스로의 자아를 확장한다는 그의 말. ● 자, 그렇다면 이제 '수집의 세계'가 어디서 어떻게 다른지 살펴볼 차례다._편집부

Contents

발행인의 글  또 하나의 책을 또 만들다  _김복기
 
독자께  미적 에너지는 어디에?  _임근준
 
프리즘
    HOT PEOPLE  구보타 시게코  _이은우
    HOT PEOPLE  켄 백 하쿠다  _이나연
    시론  켄 백 하쿠다  _정준모
 
그는 이렇게 작업한다  김종학
 
문제 전시 평론
    노순택展  _이대범
    양혜규展  _김현진
    김영호展 김보희展 철필의 운향展  _오광수
    파울 클레展  _진중권
 
특집 수집의 논리
    ①체계적 수집가 8인  _이나연
    ②소비하고 소유하는 자아 8인  _제이슨 박
 
이규일의 문화풍월 (13)  간송 전형필 탄생 100주년
 
암흑물질  구술된 ‘박이소 선생’의 기록지  _조해준
 
작가 연구  슬기와 민
 
전시평
    안창홍 | 노충현 | 정은영 | 이숙자 | 잃어버린 성궤를 찾아서
    김용익 | 박기원 | 김태균 | 패트릭 휴즈 | 빌탐슨
    동심의 초상 | 안종연 | 조명식 | 전인자
 
포트폴리오 인사이드  강영민
 
패트릭의 개봉영화 별점예술
 
호나야의 비디올로지
 
책이야기
    무라카미 하루키의 번들이는 사물들  _오유경
    무라카미 류의 투명한 면면들  _김의찬
 
아웃 오브 코리아  _강신덕

Archives